언론보도

본문 바로가기

회원메뉴




언론보도

치협, 치과 인턴제 폐지 본격 논의 스타트

작성자 대한통합치과학회
작성일 19-12-03 11:29 | 104



본문

19일 치협, ‘인턴제 폐지, 그 후 전문의제도 개선 방향’ 공청회
전문의제도 발전 첫 단계... ‘학생·전공의·교수·정부’ 머리 맞댄다

 

치과의사 전공의 ‘인턴제도 폐지’에 대한 논의의 장이 마련됐다.

치협 치과의료정책연구원(원장 민경호·이하 정책연구원)이 오는 19일(목) 저녁 7시 치협회관에서 ‘인턴제 폐지, 그 후 치과전문의제도 개선 방향을 위한 공청회’를 개최할 예정이다.

정책연구원은 협회 내 치과의사전문의제도(이하 전문의제도) 운영위원회를 비롯해, 수련기관 및 학회 등 각계에서 치과 인턴제도의 실효성 및 효율성에 대해 지속적으로 문제가 제기되고 있고, 또한 전문의제도의 발전에 저해가 되고 있다는 의견이 제기됨에 따라 지난 10월 관련 연구용역을 발주한 바 있다.

이와 관련 공청회 주제발제에는 ▲차경석 교수(단국치대 교정과)가 나서 ‘인턴제 폐지를 통한 치과 전문의제도 발전방안’에 대해, ▲김철환 교수(단국치대 구강악안면외과)가 나서 지난 2016년 한국보건사회연구원에서 진행한 ‘치과의사 전문과정 신설 등 전문의제도 개선 방안에 관한연구’ 중 인턴제에 관한 제도적 발전방안에 대해 소개할 예정이다.

또 치과의사 전공의, 치과대학 학생, 대한치과병원협회, 대한치의학회, 보건복지부 구강정책과에서 추천받은 총 5인의 전문가가 각 계의 의견을 담아 인턴제 폐지 및 수련제도의 문제점, 개선방안에 대해 토론할 예정이다.

치협 전문의제도 운영위원회 간사를 맡고 있는 조성욱 법제이사는 “이날 공청회에서는 전문의제도의 발전적 도약을 위한 첫 단계로 거론되고 있는 인턴제 폐지의 가능성과, 폐지될 경우 그 인원만큼의 레지던트 정원을 확대하는 방안 등 여러 가지 대안이 검토되길 바란다”고 말했다.

민경호 정책연구원 원장은 “훌륭한 후배들을 양성하기 위해 치과 수련제도를 재정비 할 시기가 왔다. 시대가 변했다. 기존에 치과 인턴들이 해야 할 역할들이 의료 전산화, 치과종사인력의 증가 등으로 인해 많이 축소됐다. 현 수련제도의 개선을 통해 질 높은 치과의사인력 양성 및 배출을 바라는 마음으로 이번 공청회를 마련했다”고 취지를 설명했다.

김철수 협회장은 “치과계가 발전하기 위해서는 질 높은 교육을 통해 훌륭한 치과의사들이 많이 배출돼야 한다. 치과의사의 위상을 높이고 국민의 구강건강 향상을 위해 치과의사 전문의제도의 발전과 도약을 위한 이번 공청회에서 허심탄회한 토론을 통해 치과계가 더 크게 발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”고 밝혔다.




초록제출

sns 링크

___

대한통합치과학회

고유번호증. 220-80-08006
주소. 서울시 서대문구 연세로 50-1 연세대학교 치과대학병원 1층 통합치과의학과
Tel. 02-2228-8968Fax. 02-2227-8906(근무시간 : 평일 08:30-17:30) E-mail. kagd0308@gmail.com
Copyright © 2001-2018 대한통합치과학회. All Rights Reserved.

모바일 버전으로 보기